산 제사, 삶으로 드리는 제사

차명훈 목사

2020-08-20

성경묵상의 나눔: 로마서 12:1-8

구약의 제사는 산 제물을 죽여서 드리는 것이었다. 이제 바울사도도 제사를 이야기한다. 12장에서부터 신자의 생활을 다루는 것이기에 본문의 산제사는 살아서 드리는 삶의 제사이다. 그러면 죽음과는 관계가 없나? 아니다. 어느 누구가 아닌, 바로 내가 죽고 이제는 내 안에, 내 삶 속에 예수가 살아계신 새로운 삶을 말하는 것이다.

“이 세대를 본받지 말고...변화를 받아(2절)” - 나를 산제사로 드림은 이제는 예수를 믿고 옛것이 죽고 변화되어 주를 위해 살아가는 삶이다.

“하나님의 선하시고 기뻐하시고 온전하신 뜻을 분별하라(2b)” - 나를 산제사로 드림은 이미 내가 죽었으나, 여전히 솟아나려는 옛 자아를 주님의 선한 은혜 앞에, 기뻐하시는 말씀 앞에, 성령의 뜻 앞에서 죽이는 삶이다.

“각 사람에게...나눠주신 믿음의 분량대로 지혜롭게 생각하라(3)” - 사람마다 믿음의 양이 다른가? 아니다. 주님을 향한 우리의 믿음과 신뢰는 같을 뿐이고 그 분량의 역사와 결과는 주님이 주관하신다. 나를 산제사로 드림은 믿고 맡기고 하루 하루를 살며 응답을 체험하는 나의 삶이다.

“예수 안에 한 몸이요 서로 지체가 되었다(5)” - 산 제사로 드림은 머리인 줄 알고 제멋대로 살았던 내 삶을 예수님의 지체로 드린 것이다. 거친 발바닥의 역할이라도 기꺼이 순종하는 것이다.

“우리에게 주신 은혜대로 받은 은사가 다르니...예언...섬김, 가르침...위로... 구제...(6-8)” - 나를 산 제사로 드림은 나의 은사가 고정된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지금의 내 은사가 더 깊고 넓고 풍성하게 드려져야 한다. 새로운 환경에 주의 뜻에 따라 적용되어야 하는 것이다.

그러기에 산제사로 드리는 우리에게 “지금 이대로, 그럭저럭, 되는 대로” 사는 인생관은 바르지 않다. 나이 탓, 환경탓, 신세타령을 하지말자. 끊임없는 도전으로 주를 뜻을 이루어 드리는 나의 삶, 그것이 산제사로 드려진 우리의 남은 생애이다.

​벤살렘 한인 연합감리교회
Bensalem Korean UMC

215 639 1320

bkumc91@yahoo.com

Sunday 10 am English Worship

Sunday 11:30 am Korean Worship

 

2820 Mechanicsville Rd

Bensalem, PA 19020

  • White Facebook Icon

@2023 by Bensalem Korean UM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