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말씀에서 복의 맥을 캐내기

차명훈 목사

2021-6-01

성경묵상의 나눔: 시편1:1-6

"복있는 사람은...(1절)"

하나님은 율법 속에 복이 담겨 있다 하신다. 율법을 제대로 자기 것으로 삼으면 복을 받게 되어있다고 하신다. 그 복을 캐내는 자가 되어야 한다.

금맥처럼 일단 덮어있는 흙과 바위, 불순물들을 치워버려야 한다.

"악인의 꾀를 쫓지 않고(1절)"-세상의 방법, 처세술로 복을 받지 않을까, 세상의 쾌락, 세속의 영광이 복이 아닐까 하는 착각을 제거하자.

"죄인의 길에 서지 않고" - 어느 길로 갈 것인가 오늘도 결정할 때, 편한 길로만 가려는 마음, 타협의 길은 물리치라. 주님이 기뻐하는 일만 일깨어 복의 맥을 찾아 걸어가자.

"오만한 자의 자리에 앉지않고" - 하나님을 기쁘게 못하는 곳, 예수모신 신앙의 고백이 없는 곳, 자기 자랑, 남의 판단이 주도하는 곳이 오만한 자리다. 거기서 벌떡 일어나든지, 그곳을 바꾸어 신앙의 영향력을 심어주자. 복의 맥이 가까이 있음을 서서히 느끼기 시작할 것이다.

"오직 여호와의 율법을 즐거워하며(2절)" - 성경이 좋아져야 복의 맥을 찾는다. 말씀이 즐거우려면, 자주 보고, 그 속에 주의 숨결과 사랑을 느끼며, 말씀이 살아서 나와 인격적 교제를 해야 맥이 환히 보이기 시작한다.

"주야로 묵상하는 자로다" - 주야는 24시간이고, 온종일이고, 어느 때나이고, 그러기에 푹 빠져 사는 것이다. 낮에, 밤에 성경말씀을 내 생각보다 앞세우면 복의 맥을 제대로 찾아가는 기적을 체험하기 직전의 사람이다.

"그는 시냇가에 심은 나무가(3절)" -시냇가의 나무는 성장이 활발하다. 그 자리는 수분도, 햇빛도, 양분도, 공기도 활발하게 적용(순환)하는 곳이다. 성경말씀이 이렇게 오늘도 나 자신에게 순종과 적용으로 생생할 때 복의 큰 맥이 나의 것으로 안겨지게 된다.

"철을 따라 열매를 맺으며" - 복의 맥은 끝까지 찾는 자의 것이다. "철"이라는 계절은 나의 시간이라기보다, 하나님의 때이다. 그 것을 알 때에 결코 포기하지 않는 것이다. 말씀을 따르는 순종은 참고 인내해야할 때가 많다. 우리 모두 지금이 주님의 때, 주님 앞에 꿋꿋하게 기다려야 할 때인 것을 깨닫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