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예수 안에서만 평생 사는 겁니다

차명훈 목사

2020-02-27

성경묵상의 나눔: 요한복음 15:1-8 한 아이가 자전거를 타는 것을 보고 이웃집 아저씨가 물었다. “너 왜 화가 그렇게 났니?” 그러자 아이는, “엄마가 야단쳤어요! 나만 미워하나 봐요!” 다시 묻는다. “그런데 다른 데는 안가고, 왜 여기만 빙빙 돌고 있니?” 아이가 말한다. “엄마가 전에 여기에서만 놀라고 했거든요” 그렇다. 놀아도, 쉬어도, 난리를 쳐도 주 안에서, 예수 안에서만 살아가는 것이 우리 신자의 삶이다. 오늘 15장의 8절까지의 말씀 속에서 “안에 있으라, 안에 있지 않으면”라는 말이 8번 이상이 나온다. 예수 안에 있어야, 그것만이 살고, 이기고, 축복받는 길이라는 것을 주님은 제자들에게 전하고 싶으셨던 것이다. 우리 모두 주 안으로 ‘들어가자’ - 믿고자 하는 자, 영접하고자 하는 자마다 가지로 삼으셔서 주님은 당신의 원 포도나무 몸통에 가지로 꽂아 생명을 주신다. 주 안에서 ‘머물자’ - 안에 “거하라”는 말씀이 6번 이상 나온다. 내 마음에 온갖 생각과 유혹이 세상으로 나를 불러내려 해도 이제는 예수 안에 거하는 것이다. 특히 다가오는 이 봄날 앞에서. 주안에서 ‘버티자’ - “내 안에 거하지 아니하면...버려지나니(6)” 세상살이 험한 바람, 뭇 인생들 서리같은 갉아먹는 비방, 춘하추동 내 몸의 변동속에서도 버티면서 예수 안에 거하는 것이다. 주 안에서 ‘소통하자’ - “내 안에 거하고 원하는 대로 구하라(기도하라)(7)” 한 포도나무에서 30미터까지 가지가 뻗히고, 3000송이의 포도가 열린 나무를 보았다. 양분과 수분과 정성의 소통이 그 비결이란다. 기도로 주님 안에서 친밀하게 소통하자. 주 안에서 ‘열매를 맺자’ - 포도나무가 열매를 맺어 자기가 먹는 법이 없다. 나같으면 속상해서 다음해는 열매를 아니맺을 것 같다. 그러나 그런 법이 없다. 열매나, 나의 은사, 소득은 ‘이웃’을 위해 존재한다. “아니 남을 위해서라면 그러면 나는 뭡니까?”하는 마음이 있는가? “나”도 주님이 보실 때 “이웃”이다. 그것이 “하나님을 사랑하고, 나처럼, 이웃을 사랑하라”는 의미이다. 그저 예수 안에 들어가, 머물고, 버티고, 소통하고, 열매맺어 “내 아버지가 영광을 받으시는 제자(8)”로 살아가자. 아멘.

​벤살렘 한인 연합감리교회
Bensalem Korean UMC

215 639 1320

bkumc91@yahoo.com

Sunday 10 am English Worship

Sunday 11:30 am Korean Worship

 

2820 Mechanicsville Rd

Bensalem, PA 19020

  • White Facebook Icon

@2023 by Bensalem Korean UM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