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나를 살리소서

차명훈 목사

2019-09-23

성경묵상의 나눔: 시편119:145-160 오늘 시편본문에서 “나를 살리소서”라는 고백이 5번이나 나온다. 우리가 사느냐 죽느냐는 일을 건성으로 입에 올릴 수도 있지만, 정작 죽음이 내 앞에 닥칠 때는 누구든지 죽음이 자기 인생에 있어서 가장 중요하고 심각한 주제이다. 그러므로 “살려주세요!”라는 요청은 그만큼 간절함을 담아 부르짖고 요청하는 표현이다. “살리소서”라는 외침에는 이대로 결코 망할 수 없다는 절박함이 있는 것이다. “살리소서”라는 마음에는 그것 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다는 믿음이 있는 것이다. 우리 모두 알아야 한다. 스스로 돌아봐야 한다. 지금 이런 “살리소서, 살려주세요”가 나의 고백이 되어야 한다는 것을. “전심으로 부르짖었사오니...(145, 146, 147)” - 나의 기도하는 시간과 간절한 기도가 살아나야 한다. 주님과의 아주 친밀한 교제가 살아나야 한다. “주의 말씀대로 나를 살리소서(154)” - 성경말씀이 내 귀에, 마음에 살아있어서 성경을 읽던지, 설교를 듣던지 내 마음에 살아나야 한다. 회개든지 감동이든지 살아서 움직어야 한다. “나의 핍박, 나의 대적자(157)들이 많으나” - 마귀가 아닌 다음에야 예수 안에 있는 나에게 “나의 핍박, 나의 대적”은 구원해내야 할 하나님의 영혼일 뿐이다. 모든 인간관계를 변명하지 않고, 제외시키지 않고 사랑의 관계성으로 살아나게 해야 한다. “내가 주의 법도들을 사랑함을(살아감을) 보옵소서(159)” - 내 일터에서, 내 삶의 현장은 욕심과 이기심따라 세상으로 가고 있지나 않은지! 내 대부분의 시간이 고스란히 담겨있는 그 삶의 현장속에 신앙이, 예수가 기필코 살아나야 한다. 영적으로 메마르고 죽어있는 예루살렘을 보시고 우시던 예수님의 눈이 지금 우리를 보고 계신다. 그러니 오늘 살고 내일 죽는 마음으로 결단하자. “주님, 제가 지금 사느냐, 죽느냐의 기로입니다. 저를 살려주세요, 제 영혼이 살아나게 하세요, 저의 삶을 바꿔주세요!"

​벤살렘 한인 연합감리교회
Bensalem Korean UMC

215 639 1320

bkumc91@yahoo.com

Sunday 10 am English Worship

Sunday 11:30 am Korean Worship

 

2820 Mechanicsville Rd

Bensalem, PA 19020

  • White Facebook Icon

@2023 by Bensalem Korean UM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