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은 다 하실 수 있다

차명훈 목사

2021-3-03

성경묵상의 나눔: 마태복음19:23-30

부자청년과의 대화와 그 청년이 떠나고 난 후에 예수님은 말씀하신다. "부자가 천국가는 것보다 낙타가 바늘귀를 지나는 것이 더 쉽다" 그리고 놀라는 제자들에게 "하나님은 무슨 일이나 다 하실 수 있다(26절)"고 하신다.

하나님은 부자도 가난하게, 가난한 자도 부하게 하실 수 있으시다. 하나님은 가난한 자도 거듭나게, 부자도 거듭나게 하실 수 있으시다. 하나님은 가난한 자도 사랑하시고 부유한 사람도 사랑하신다.

하나님은 다 하실 수 있으시기에 독생자 예수를 우리에게 보내셨고, 예수를 믿는 자에게 새로 거듭난 인생을 살게 하신다. 다 하실 수 있기에 내 눈을 열어 욕심을 내려놓게 하시고, 나보다 없는 이들에게 긍휼과 나눔으로 살게 하신다. 그렇게 있는 자도, 없는 자도 서로를 위해 살도록 우리 마음 속에서 주님이 일하신다.

하나님은 다 하실 수 있기에 베드로(27절)와 제자들, 그리고 우리들이 걸어가는 예수복음을 위한 희생과 헌신을 보고 계신다. 그리고 가난과 부의 차원이 아닌 영원한 풍성과 가쁨의 삶으로 인도하신다. 하나님은 하실 수 있는 분이시다.

그래서 하나님의 바늘귀는 예수님만큼 넓혀놓은 바늘귀이시다. "내(예수)가 문이다, 누구든지 나를 믿는 자는 백배의 상급과 영생을 얻으리라(29절)" 이 길을 오늘도 걸으며 예수님과 끝까지 가기를 원한다.
겨자씨만한 믿음은 주님 손에 내 모든 것을 올려드린 믿음이다. 겨자씨가 몸부림친들 무엇을 할 수 있을까! 농부이신 주님이 시작부터 다 하시는 것이다.

나를 지금의 삶의 현장에 주님이 뿌리셨다. 땅속에서 숨통을 트이게 하는 분도, 자라게 하는 분도, 환경을 맞춰주시는 분도, 꽃피고 열매맺는 것도 그 분이 하시는 것이다.

그러니 겨자씨의 믿음은 온전히 맡기는 신앙이다. 온전히 그 분에게 기대는 신앙이다. 봄이 오고 있다. 겨자씨와 온갖 씨와 함께 내 삶도 주님께 맡겨 움터나는 겨자씨의 신앙임을 아멘으로 고백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