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이 마지막 경고의 때이다!

차명훈 목사

2021-4-28

성경묵상의 나눔: 출10:12-20

하나님이 모세를 통하여 애굽에 내린 여덟번 재앙이 메뚜기 떼 재앙이다. 온 애굽에 먹을만한 모든 것을 메뚜기 떼가 먹어버린다.
사람이 큰 어려움도 여러번 당하다 보면 둔감해질 수 있다. 이 또한 지나가겠지, 더 큰 일이 또 있을까 하는 사람도 많을 것이다.
그러나 메뚜기 재앙에는 여전히 완강하게 거부한다면, 주신 마지막의 기회를 놓친다면, 앞으로 남은 더 무서운 재앙들이 있음을 알려주고 있다.

온 땅에 메뚜기가 덮어 어둡게 됨으로(15절) 다음의 흑암의 재앙을 예고하고 있고, 여호와께 기도하여 이 죽음만은 내게서 떠나게 하라(17절)며 호소하는 바로의 거짓 회개는 닥쳐올 장자의 죽음을 보여주고 있다.

그리고 동풍을 따라 날라온 메뚜기 떼가 서풍에 쓸려 홍해에 장사됨은(19절) 결국 이스라엘 백성들의 홍해건넘과 애굽의 군대의 홍해에서의 장사됨을 예고하고 있다. 바로가 이 일들을 미리 알고 있었다면 메뚜기 떼의 재앙 후에 이스라엘을 내 보냈을 것이다. 그러나 바로왕은 여전히 완고하였고, 재앙을 막고, 이제 어려움을 회복할 기회를 놓치고 만다.

우리는 깨달아야 한다. 바로왕처럼 완고하고 둔한 것이 내 인생이고, 하나님이 주신 기회가 이제 많지 않다는 것이다. 하나님이 거대한 동풍을 불어 문제도 주시고, 강력한 서풍을 불어 문제도 날려버리듯, 지금 우리에게 재앙도 있고, 마지막의 기회도 있다.

지금 내 삶 속에 메뚜기떼 날개 소리들이 윙윙하듯이 내 주위가 소란스럽고, 문제가 많고, 어려움이 있는가? 그 소동 속에서도 호세아처럼 하나님이 메세지를 똑똑히 듣자.
“오라 우리가 여호와께로 돌아가자. 여호와께서 우리를 찢으셨으나 도로 낫게 하실 것이요 우리를 치셨으나 싸매어주실 것임이라... 우리가 그 앞에서 살리라(호6:1-2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