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story in His-story

차명훈 목사

2020-09-26

성경묵상의 나눔: 예레미야 37:1-10

바벨론의 침공으로 나라가 함락되고 바벨론 왕은 시드기야를 유다의 꼭두각시 왕으로 세우고 예루살렘과 유다를 지배하게 된다. 그가 유다의 마지막 왕이다.

당시 애굽의 군대가 바벨론을 저지하기 위해 나서매 바벨론의 군대는 잠시 예루살렘을 떠난다. 바벨론의 침략은 이것으로 끝인가? 예레미야의 예언은 과장된 것이고, 이정도로 성취된 것인가? 마침 예레미야에게 기도하라 요청했던 시드기야의 반 바벨론, 친 애굽정책은 이루어지는 것인가?

그러나 상황과 세상의 역사는 변해도, 하나님의 손 안에서 하나 하나 이루어져 가는 하나님의 역사 속에서 움직여 가는 한 부분일 뿐이다. 어떤 상황에도 하나님이 결국 인도하심을 믿고 사는 것이 우리들의 바른 신앙생활이다.

하나님의 말씀과 그 뜻에 벗어난 우리의 욕심이 담긴 이기적인 기도를 조심하자. “시드기야, 신하, 백성이 하나님의 말씀을 듣지 아니하니라(2절)”, “예레미야에게 우리를 위하여 하나님께 기도하라(3) 하였으니” 내 기도보다 더 우선적이고, 더 깊은 것이 하나님의 뜻이시다. 말씀의 온전한 확신과 순종이 있어야 기도응답의 능력이 되는 것이다.

세상의 사건과 일어난 상황을 보며 하나님의 뜻이라 속단하지 말라. “너희는 스스로 속여 말하기를(9)” - 이제 바벨론에게 점령당했는데, 하나님이 어디 계시기나 하는가? 애굽이 일어나니 바벨론은 끝났구나! 시드기야와 백성들의 착각이 “불타 황폐해질 성(8)으로” 더 큰 문제를 만들게 된다. 하나님의 뜻과 말씀은 바벨론의 포로라는 연단을 지나게 하시는 것이다. 바벨론은 결국 다시 침략하고 시드기야는 비참한 포로로, 그리고 유다는 멸망하게 된다.

온 우주와 나를 지으신 하나님 앞에 겸손하고, 온 세상과 사람 앞에서 나와 함께 하시는 주님과 함께 담대하라. 세상에서 사건들이 일어나고, 상황이 변해도, 어느 나라가 득세해도, 어느 나라가 곤경에 빠져도, 결국은 하나님의 심판과 구원의 계획은, 주의 뜻대로 이루어져 간다.

그리므로 우리의 역사는 사람이 주관하는 것이 아닌 하나님의 역사(History in His-story)임을 믿고, 언제나 깊고 넓은 주님의 마음을 알고 의지하고 기도하는 삶을 살아가자. 세상나라들이 보여주는 흥망성쇄가 무엇을 말해주나? 하나님의 역사(His-story)가 지금까지, 지금도, 앞으로도 이루어져 감을 말해주는 것이다.

지금은 코로나 팬데믹 시대? 아니다, 여전히 하나님의 이끌어가시는 시대이다. 오늘도 일어날 온갖 세상 일들과 상황 속에서도 휘둘리지 아니하고, 하나님의 역사를 믿고 살아가는 견고한 신앙이 되도록 겸손히, 견고한 믿음으로 기도하자.

​벤살렘 한인 연합감리교회
Bensalem Korean UMC

215 639 1320

bkumc91@yahoo.com

Sunday 10 am English Worship

Sunday 11:30 am Korean Worship

 

2820 Mechanicsville Rd

Bensalem, PA 19020

  • White Facebook Icon

@2023 by Bensalem Korean UMC.